Mourinho's Reverse Plan Soccer


무링뇨의 대표적인 전술이 몇가지 있는데
이번 오사수나전에 나왔던 인상적인 장면을 보고 한번 써봐야 겠다고 생각이 들었다.

일단 무링요의 축구가 지고있는 상황은 별로 없기야 하지만
축구다 보니까 당연히 지고있는 상황이 생기게 된다.
이건 당연히 모든 감독들이 한시즌을 겪으면 몇번은 겪는일인데
당연히 감독의 스타일마다 대처하는 방법이 다르다.

무링요는  좋아하는 이유는 아주 적극적이고 공격적으로 해결하려고 한다.
무링요 축구의 핵심은 어는 한경기도 포기하지 않는다는 점 때문인것 같다.
쉬어가는 경기나 포기하는 경기는 절대없고 끝까지 이겼다는 생각이 안들정도로 숨막히게하는 경기때문일 것이다
그때문에 대량실점 경기가 그 어느팀보다 적고.

특히나 이번에 말하려는 상황은 늦은상황에 실점을 허용하거나 역전 및 동점상황이 되었을때인데
교체카드를 다 썼을경우에 무링뇨의 대처는 흥미롭다.
일단 경기후반부에 무링뇨의 보통 선수구성을 강력한 포워드 한명에
빠른 두명의 사이드 공격자원과 좌우측으로 벌려줄수 있는 미드필더와 활동량이 좋은, 패스흐름을 잘 끊어주는 미드필더 두명
수비력이 좋은 사이드백, 센터백 두명
이정도 인데
이 선수들로 변화를 주어서 공격적인 상황으로 만든다는 것이다.

일단 센터백을 사이드백으로 빼면서 공격가담을 많이시킨다.
이 단계를 보면서
센터백으로 나온 선수가 과연 사이드백 역할을 잘해서 이런 단계를 쓰는것인지
이 단계에서 사이드백위치에 있어서 그 선수가 사이드백 역할을 할수 있다고 생각하는것인지 헷갈릴때가 많다.

사이드에서 왔다갔다하면서 이때부턴 사이드백에 있던 선수가 중앙을 메워준다
이러다가 어느순간보면. 가령 왼쪽에서 공격시라고 한다면
왼쪽 사이드백 역할을 보던 센터백은 없고 원래의 사이드백으로 나왔던 선수가
변화가 있기전처럼 오버래핑을 해서 공격전개를 한다.

그럼 으잉? 센터백은 어느순간 공격 최전방에 위치를 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상대팀 수비는 엄청난 혼란이 온다.
과연 이 센터백은 누가 막을 것인가.
그 이전에 글에서 이상했던 것처럼 이 선수가 그 위치에 있을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리고 차마 대처를 했다고 해도 1대1 상황이 되기 때문에 수비하는 입장에서는 엄청나게 불리해 지게 된다.

뭐 그러면 공격 최전선에 있던 센터백은 득점을 할 확률이 상당히 높아지는것. 끝.

물론 글로는 상당히 성공률도 높고 자주 통할것 같이 적어놓았지만
당연히 성공률이 아주 높지도 자주 통하는것은 아니다.
하지만 보통 지던팀이 강한팀을 상대로 시간을 끌려고하는 방법은 사이드로 길게 차주고
공격수의 개인기술로 사이드쪽에서 계속 공을 키핑하면서 시간을 끄는것인데
대인마크가 좋고 제공권이좋은 센터백이 이 상황을 사이드백보다 이 상황을 만드는것 자체를 차단하기 쉽고
그냥 공격 앞선에서 그냥 서있는 경우보다 수비라는 장점을 덜 죽일수 있다는 점에서
그리고 사이드 쪽에 서있다 중앙으로 침투하면서 중앙에서 제공권만을 따내는 방법보다 
수비 조직에 혼란을 야기할수 있다는점에서
그냥 일차원적인 방법이 아니고 이런 부분 역시 생각한다는점에서 정말 징글맞다.

이번 오사수나 전에서는 그저 무링뇨 스타일의 역습장면인데 카르발뇨가 오른쪽으로 빠졌다가 중앙으로 침투해서...
사실 작년 인테르 시절때 시에나 전에서 사무엘이 계속 사이드백이었던것 같은데
어느순간 중앙에서 파투급의 원터치 골이 진짜배기 였던것 같다.
사진에서가 그 골후의 세레브레이션인데 사무엘 몸 정말...ㅎㄷㄷ....

아무튼 무링요 축구, 잘 보고 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